콘텐츠로 바로가기

Contact Info

  • thenlaw@thenlaw.com

  • 02-6959-7291

Address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3, 5층, 7층 (논현동, HS타워)

비욘드포스트

교통사고 손해배상, 피해자 상황 및 모든 요소 고려해야해

*인터뷰 내용 일부 발췌

법무법인 더앤 교통사고 전담팀의 유한규 변호사는 “교통사고 피해를 입었는데도 가해자 보험회사 측에서 합의금을 줄이기 위해 과실비율을 지나치게 축소하는 사례가 있으므로 합의 시 유의해야 한다. 급하게 합의금을 결정하기보다는 피해자의 나이, 직업, 생활 정도, 사고 원인, 가해자의 태도 등 반영될 수 있는 모든 요소들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과실비율에 이견이 있어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라면 결국 민사소송을 제기하여 직접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밖에 없다. 손해배상 항목은 적극적 손해, 소극적 손해, 위자료로 나뉘므로 항목마다 손해를 주장 및 입증해야 하고, 단기 소멸시효 내에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한규 변호사는 “교통사고가 발생한 경우 당황하고 경황이 없어 무작정 빨리 해결하고자 하는 경우가 있으나, 섣불리 합의를 하게 된다면 손해를 충분히 배상받을 수 없게 된다. 따라서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손해배상을 받고자 한다면 다양한 교통사고 사건을 다루어 본 법률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사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