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Contact Info

  • thenlaw@thenlaw.com

  • 02-6959-7291

Address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3, 5층, 7층 (논현동, HS타워)

글로벌에픽

단톡방에서의 욕설, 지켜보고만 있었는데 학교폭력 가해자?

*인터뷰 내용 일부 발췌

법무법인 더앤의 학교폭력 전담팀에서 학교폭력 변호사로 활동하는 문자원 변호사는 “과거에는 물리적인 학교폭력이 주로 발생하였지만, 최근에는 신체적인 가해 없이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는 ‘사이버 폭력’이 더 자주 발생해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사이버 폭력은 가해자와 접촉이 종료된 하교 후에도 폭력이 지속된다는 점에서 24시간 내내 고통받게 되므로 피해의 정도가 물리적 폭력보다 심각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또한 “청소년기 학생들의 경우 친한 친구가 학교폭력 주동자가 되어 단체 대화방에서 특정 학생을 겨냥하여 욕설을 하거나, 모욕하는 등의 행위를 할 때 친구를 제지하지 못하고 방관하거나, 이에 동조하다가 학교폭력 가해자가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며 “특별한 행위를 하지 않았더라도 여러 명이 특정 학생을 ‘카톡 감옥’에 가두거나, 해당 학생만 남겨두고 대화방을 나가버리는 ‘방폭’ 행위에 가담하였다면 따돌림 유형의 학교폭력 가해행위를 한 것으로 볼 수 있으므로, 자녀들의 SNS 사용에 대한 교육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