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Contact Info

  • thenlaw@thenlaw.com

  • 02-6959-7291

Address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3, 5층, 7층 (논현동, HS타워)

글로벌에픽

사이버 학교폭력은 잠에 들지 않는다

*인터뷰 내용 일부 발췌

법무법인 더앤의 학교폭력 전담팀 문자원 변호사는 “사이버 학교폭력의 특징은 장소 및 시간에 구애받지 않아 24시간 지속될 수 있고, 비대면 상황에서 발생하는 것인만큼 욕설 및 따돌림 등의 수위가 대면 상황보다 더욱 심하다는 점이다”고 설명하며 “신체폭력의 경우 오히려 부모님이 자녀의 상태를 곧바로 알아차릴 수 있으나, 사이버 학교폭력의 경우 겉으로 쉽게 드러나지 않아 자녀가 오랜 시간동안 고통받은 후에야 인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사이버 학교폭력의 경우 피해학생은 곧바로 대화방에서 나가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상대방의 메시지 내용이 남아있지 않을 경우 상대방의 학교폭력 사실을 입증하기 어려워지므로 상대방이 욕설 및 명예훼손적 발언을 하거나, 음란물을 보내오는 등 행위를 할 경우 곧바로 화면 캡처 등을 통해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는 점을 평소에 교육해야 한다”고 말하며 “또한 자녀가 직접 사이버 학교폭력을 행사하지는 않았더라도 친구들과 함께 있는 단체 대화방에 있다가 함께 가해학생으로 지목될 수 있으므로, 친구의 언행이 부적절한 경우에는 이에 동조하지 않도록 주의를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