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Contact Info

  • thenlaw@thenlaw.com

  • 02-6959-7291

Address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3, 5층, 7층 (논현동, HS타워)

로이슈

클라우드를 통해 퍼지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초범이라도 구속가능성 높아 주의해야

*인터뷰 내용 일부 발췌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은 아동·청소년성착취물을 제작한 자를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영리를 목적으로 판매, 대여, 배포하거나 이를 목적으로 소지 등을 한 자를 5년 이상의 징역에 각 처한다고 규정한다. 한편, 아동·청소년성착취물을 구입하거나 그러하다는 점을 알면서 이를 소지 또는 시청한 자는 1년 이상의 징역에 처해지게 된다.

메가 클라우드와 같은 온라인 저장소의 경우, 한 번에 다량의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으나 여러 개의 동영상 파일들을 한꺼번에 취급하는 과정에서 자신도 알지 못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동영상이 섞여 있어서 억울하게 혐의를 받게 되는 사례도 있다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N번방 사건 이후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과 관련된 범죄의 양형기준이 대폭 상향되었으며, 수사기관에서는 문화상품권 등 판매자에 대한 대금 지급내역, 클라우드 링크 다운로드 기록 등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한 상태에서 피의자 조사로 나아가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가볍게 처벌될 것이라고 믿고 무작정 혐의를 부인하다가 오히려 중한 처분이 내려질 위험이 있다.

기사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