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Contact Info

  • thenlaw@thenlaw.com

  • 02-6959-7291

Address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03, 5층, 7층 (논현동, HS타워)

비욘드포스트

필름 끊긴 상대와의 성관계, 준강간죄로 처벌될 수 있다

*인터뷰 내용 일부 발췌

준강간은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 상태에 있는 사람을 간음하면 성립한다. 여기서 ‘심신상실’이란 정신장애 또는 의식장애로 인하여 성적 행위에 대한 정상적인 판단 능력이 없는 상태를 말하고, ‘항거불능’은 심신상실 이외의 원인으로 심리적, 물리적으로 반항이 불가능하거나 현저히 곤란한 때를 말한다.

법무법인 더앤 성범죄 전담팀에서 형사전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현중 대표 변호사는 “보통 준강간 사건은 사건당사자들이 모두 술에 취해 있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피해자는 술에 취해 기억을 잃어 저항할 수 없는 상태에서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반면 피의자는 피해자의 동의를 얻어 합의하에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러한 일이 발생할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술에 취해 일시적으로 기억을 잃는 ‘블랙아웃’ 현상 때문인데,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고 수면에 빠진 상태를 의미하는 ‘패싱아웃’과 달리 블랙아웃 상태에서도 외관상으로는 정상적으로 행동하고 말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준강간 사건에 휘말린 경우에는 여러 증거들을 바탕으로 당시 피해자가 심신상실 상태가 아닌 블랙아웃에 불과하였음을 적극적으로 주장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기사전문보기